SK그룹, ‘부산엑스포 TF’ 본격 시동

SK그룹, ‘부산엑스포 TF’ 본격 시동

SK그룹이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SK그룹은 최고 경영진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World Expo TF(이하 WE TF)’의 수장을 맡아 엑스포 유치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조 의장과 WE TF 현장지원 담당인 김유석 부사장 등 6명의 임직원은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린 남태평양 피지에 파견돼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SK그룹은 WE TF가 PIF 정상회의 개막 3일 전인 7월 8일부터 폐막일인 14일까지 피지에 상주하면서 정부, 대한상의, 삼성, 동원산업 등과 함께 유치 지원을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이 하나의 팀이 돼 힘을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미를 담았다.

WE TF의 김유석 부사장은 정상회의 개막 전날인 10일에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등과 함께 피아메 나오미 마타아파(Fiame Naomi Mata‘afa) 사모아 총리, 사이먼 코페(Simon Kofe) 투발루 외교장관 등을, 11일에 조세이아 보렝게 바이니마라마(Josaia Voreqe Bainimarama) 피지 총리와 아스테리오 아피(Asterio Appi) 나우루 대통령 특사(외교차관) 등을 잇달아 만나며 유치전에 나섰다.

개막일에 맞춰 피지에 도착한 조대식 의장은 12일에 조승환 장관, 박학규 사장 등과 함께 제레미야 마넬레(Jeremiah Manele) 솔로몬제도 외교장관, 실크(John M. Silk) 마셜제도 상업·천연자원장관, 마크 아티(Mark Ati) 바누아투 외교장관 등을, 13일에는 수랑겔 휩스(Surangel Whipps) 팔라우 대통령, 시아오시 소발레니(Siaosi Sovaleni) 통가 총리 등을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해 지지를 호소했다.

조 의장은 태평양 도서국 정관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SK그룹의 4대 사업군인 △그린섹터 △바이오 △ICT와 AI △반도체와 반도체 소재 등에서의 기술력을 소개하며 한국 정부와 SK 등 민간기업은 태평양 도서국과 협력 관계를 통해 여러 비즈니스 분야에서 윈-윈(Win-Win) 모델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 의장은 태평양 도서국들이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SK그룹의 넷제로(Net Zero) 이행 선언 내용을 소개하면서 빠른 시일 안에 해당 국가에 직접 방문하고 함께 협력 분야를 발굴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조 의장은 SK임업이 해외에서 진행하는 레드플러스(REDD+: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을 통한 협력 방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SK임업은 파푸아뉴기니에서 진행한 레드플러스 사업과 스리랑카에 나무를 심은 ARR(신규조림 및 재조림, 식생복원) 사업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어 태평양 도서국과 실질적으로 협력할 수 있을 전망이다.

PIF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조 의장 등 민관합동 특사단의 유치 지원 활동은 기후변화 등을 주제로 한 부산엑스포에 대해 공감과일부 국가의 부산엑스포를 지지 의사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조 의장이 WE TF장을 맡아 엑스포 유치에 그룹 역량을 모으며 정부와 민간기업이 하나의 팀을 이뤄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올인한다고 밝혔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48029&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