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 성황리 종료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 성황리 종료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최종 개최지 결정의 중요한 판단 근거로 활용될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하 국제연맹)의 충청권 평가 방문이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2027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국제연맹 집행부로 구성된 평가단이 기자 회견을 끝으로 충청권 평가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8월 26일(금) 방한해 28일(일)까지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아산이순신체육관, 대전월드컵경기장 등 충청권에 있는 대회 운영 시설 등을 점검한 국제연맹 평가단은 29일(월) 주대 석우문화체육관을 마지막으로 시설 점검을 마쳤다.

대회 유치 시 농구 최종전이 개최될 예정인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에 방문한 평가단은 경기 시설 및 부대 시설을 둘러보며, 충청권의 준비 상황에 대해 크게 만족했다. 또 7월 기술 점검 실사단이 지적했던 탈의실과 화장실 등 부대 시설 부족에 대한 보완 계획에 대해서도 경청했다.

이후 평가단은 충청북도C&V센터에 설치된 기자 회견장을 찾아 미디어들과 소통했다. 이날 진행된 기자 회견에는 김윤석 유치위원회 사무총장, 충청권 4개 시도 체육 관련 국장, 주요 방송사 및 일간지 등에서 기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레온즈 에더 국제연맹 회장 대행은 기자 회견을 통해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는 대학생들 축제의 장이 돼야 한다”며 “충청권이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운영 방법, 개최 의지는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최고의 대학생 스포츠 이벤트로 만들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직 경기장 등 시설이 모두 완공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 방문에서 모두 확인하지 못한 것은 다소 아쉽지만, 정부를 비롯해 지역과 시민들이 대회 유치를 위해 보내고 있는 전폭적 지지를 고려한다면 이는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자 회견을 마친 국제연맹 평가단은 충청권 마지막 일정으로 충북에 있는 오송K바이오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위원회는 평가단에게 오송생명과학단지를 소개하며 충청권이 세계적인 의료 연구 개발의 중심지로 육성되고 있다는 점 등을 설명하며, 코로나19 등의 위기 상황에서도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안정적으로 개최·운영할 능력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업 방문을 끝으로 충청권 평가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국제연맹 평가단은 오송역을 통해 서울로 이동했다. 이후 8월 30일(화) 서울에서 국내 체육 관계 기관 등과 면담 후 8월 31일(수) 출국할 예정이다.

또 평가단은 9월 17일(토)부터 21일(수)까지 대회 유치 경쟁 도시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를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 최종 확정은 11월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국제연맹 집행위원 총회에서 집행위원 투표로 결정된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0263&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