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치매담은 다사랑보장보험’ 출시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대표이사 임형준)은 치매 초기 단계인 경도 치매 단계부터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무)흥국생명 치매담은 다사랑보장보험’을 1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은 중증 치매 보장에 집중된 기존 치매 보험과는 달리 발생률이 가장 높은 경도 치매 보장부터 강화했다. 경도 치매 진단 시 100만원 상당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무)경도 치매 보장(치매 예방 프로그램) 특약 가입 시)한다.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은 보험사 최초이다.

치매 예방 프로그램은 디지털 치료제 개발기업인 로완(Rowan)의 슈퍼브레인 프로그램을 받는다. 이 프로그램은 앱을 통해 여러 과제를 수행해 치매 환자의 뇌를 자극하는 훈련과 AI를 활용한 맞춤형 훈련 등 경도 치매 환자가 중증까지 가는 시간을 최대한 늦추는 다양한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치매 진단 소견을 토대로 ‘급여 CT·MRI’ 촬영을 받았을 경우 최대 10만원의 검사비를 보장하며, 급여 치매 치료제 처방 시 치료급여금을 최대 30만원까지 보장한다.

진단비도 대폭 강화했다. 경도 및 중등도 치매 진단 시 각각 최대 1000만원을 보장하고, 중증 치매의 경우 특약을 통해 최대 2000만원의 진단비를 보장받는다. 또한 중증 치매 진단 시 매월 150만원의 생활자금(최초 36회, 종신 지급) 보장을 받을 수 있다.

흥국생명 상품개발팀 담당자는 “사회적으로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치매와 같은 노인질환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며 “이번 상품으로 고객들이 초기 단계부터 치매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무)흥국생명 치매담은 다사랑보장보험은 ‘1형(해지환급금 미지급형V2)’과 ‘2형(표준형)’으로 구성됐으며, 3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보험기간은 85세, 90세, 95세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48877&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