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딜로이트 그룹, ‘글로벌 건설강자 2021 보고서’ 발표

한국 딜로이트 그룹, ‘글로벌 건설강자 2021 보고서’ 발표

한국 딜로이트 그룹(총괄대표 홍종성)이 글로벌 건설업이 직면한 주요 이슈와 트렌드, 전망 등을 분석한 ‘글로벌 건설강자 2021(GPoC 2021: Global Power of Construction)’ 보고서 국문판을 발간했다.

글로벌 건설강자 시리즈는 딜로이트가 2017년부터 매년 글로벌 건설 산업 현황과 트렌드를 조명하고 매출 및 시가총액 등 객관적인 지표를 기반으로 100대 기업 순위를 책정해 발표하는 연간 보고서다. 지난해 글로벌 100대 건설사 순위에는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두산건설 등 총 7개 한국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 발표한 ‘글로벌 건설강자 2021’은 주요 기업의 연례 보고서 및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등의 보고서를 토대로 글로벌 건설업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결과물로, 현재 건설업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이슈를 비롯해 향후 건설 산업의 기회요인도 함께 담고 있다.

◇ 건설 업계,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짙었던 2020년과 달리 2021에는 전 세계적으로 회복세… 해외 매출 비중은 공급망 제약 요인 등으로 인해 감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투자우선순위 변동 등 불확실성이 컸던 2020년에 비해 2021년 건설업계는 전 세계적으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 산업은 여전히 대부분의 국가 경제에 필수적인 요소로 간주함에 따라 2021년 세계 각국에서 시행한 봉쇄 조치 및 안전 규정 제한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을 수 있었다.

글로벌 건설강자 2021 보고서에 수록된 글로벌 100대 건설사들의 매출액과 시가총액은 2020년에 비해 각각 14.1%, 13.3% 증가했다. 매출액 기준으로 △삼성물산 △두산건설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한진중공업 총 7개 한국기업이 글로벌 100대 건설사에 이름을 올렸으며, 이들 한국기업의 매출액은 804억달러로 전체 매출액의 4.4%를 차지했으나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다.

해외 매출 측면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제한과 공급망 제약 그리고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으로 인한 원유가격 및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글로벌 건설기업 해외 매출 상위 30대 기업의 총매출액 대비 해외 매출 비중이 2020년 17%에서 2021년 15%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건설 산업 2022~2030 기간 연평균 7.3% 성장… 시장 규모 14.4조달러에 이를 것

건설 산업은 세계경제 변화에 특히 민감해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야기한 경제 불황과 함께 다양한 부수적 혼란에 직면해 있다. 그럼에도 세계 건설 산업 전망은 여전히 긍정적이다.

세계 경제는 2021년 6.1% 성장에서 2022년과 2023년에 3.6% 성장으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 이후에는 중장기적으로 전 세계 성장률이 약 3.3%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쟁으로 인한 원자재 가격 상승을 비롯해 전반적인 물가상승 압력으로 인한 2022년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선진국의 경우 5.7%, 신흥경제국 및 개발도상국에서는 8.7%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글로벌 건설 산업의 총 시장 규모는 2021년에 7조2800억달러로 평가됐으며,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7.3% 성장해 2030년에는 14조41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업에서 사회기반시설 부문은 현재 2조7000억달러로 평가되며 2030년에는 3조3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경제 전망이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건설 산업은 여전히 회복력을 지니고 있지만, 공급 부족·물가상승·글로벌 전환으로서 지속 가능한 사회기반 시설 확충에서 야기되는 지속 가능한 인프라로의 전환에 따른 도전 과제들을 해결해야 한다.

◇ 건설 업계의 장기적인 수익성 달성을 위한 신기술 투자의 필요성 대두

건설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윤이 낮고 리스크가 높으며, 기술 투자 수준이 낮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자 최근 몇 년 동안 주요 건설사들은 건설 산업에 내재한 위험 요소를 해소하고 장기적인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해 신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특히 건설 산업의 디지털화는 건설회사들의 운영방식을 개선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프로젝트의 위험 관리, 계약 방식의 변화, ESG 관련 투자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딜로이트는 디지털화가 민간 협력 및 투자를 늘리며, 건설 기업들이 점차 증가하는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하고, 더 나아가 지속 가능하며 장기적인 수익성 확보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종우 한국 딜로이트 그룹 산업재 및 건설업 부문 리더는 “건설 산업에 내재된 여러 위험 요인을 고려했을 때 향후 건설 산업의 디지털화와 탈탄소화와 같은 지속 가능한 사회기반시설 구축으로의 전환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질 전망”이라며 “국내 건설 업계 또한 이에 발맞춰 ESG 경영을 가속하고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변화를 모색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건설 산업 현황 및 트렌드, 전망 등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이번 글로벌 건설강자 리포트가 국내외 건설사들의 방향성 재고 및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건설강자 2021 보고서 전문은 PDF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 건설강자 2021 보고서 전문: https://bit.ly/3KIdRqF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0622&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