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차 한 잔으로 떠나는 작명 여행’ 출간

좋은땅출판사, ‘차 한 잔으로 떠나는 작명 여행’ 출간

좋은땅출판사가 ‘차 한 잔으로 떠나는 작명 여행’을 펴냈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옛말이 있다. 사람은 누구나 지칭하는 이름을 가졌고, 우리는 이름에 수많은 의미를 부여한다. 또 ‘이름을 걸고 맹세하겠다’, ‘내 말이 틀리면 성을 갈겠다’, ‘부모님 이름에 먹칠을 했다’ 등 이름과 관련된 관용어도 한둘이 아닌 것을 미뤄 보면 이름이 나 자신을 지칭하는 말 이상의 의미가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우리 선조들은 작명을 할 때면 꼭 사주(四柱)를 보고, 사주에 없는 오행(五行)의 글자를 사용해 사주명식과 조화를 맞추는 것을 가장 우선시했다. 또 형과 아우가 쓰는 한자에 구분을 두고, 임금이나 부모가 쓰는 이름은 피하는 등 이름을 짓는 데 매우 신중했다. 세월이 지나고 현대에 들어서면서 옛날과 같은 엄격함은 사라졌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이름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뜻 좋고, 듣기도 좋고, 나이가 들어서도 어울릴 만한 이름을 고민한다. 아무리 좋다고 해도 옛날 작명 방식을 그대로 현대인에게 적용하기는 어렵다.

첫째, 이름은 시대에 따라 유행하기 때문이다. 지나치게 역술 이론에만 치중하고 변화하는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한다면, 제아무리 좋은 글자로 지어진 이름이어도 좋은 작명이라 할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이름이 그 사람의 이미지, 인품과 맞는 것이다.

둘째, 사주를 보는 기준도 예전과는 많이 다르다. 예를 들어 여성에게는 절대 금기로 여기던 도화살(桃花殺)이나 상관성(傷官星)의 경우 여성들의 활동이 자유로워진 지금은 오히려 유무 여부와 강약에 따라 예체능인의 성공의 필수적 잣대가 됐다.

이 책의 특징은 난해한 주역 이론과 작명 기술을 나열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대 흐름을 따르면서도 좋은 이름을 짓기 위해서는 작명학의 기초, 핵심 이론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우 김성문 저자는 사주의 기본 구성과 그 사주에서 의미하는 중심 오행의 성질을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게 풀이한다. 작명할 때 피해야 하는 경우도 세세히 수록해 초보자도 사주에 어울리는 이름을 지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름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짓는 것’이다. 땅을 다지고 기초 공사를 한 다음 그 위에 건물을 올리듯, 작명학의 기초를 잘 닦는 것만으로도 절반은 지은 셈이다. 오늘 차 한 잔과 함께 작명학의 세계로 여행을 떠나 보는 것은 어떨까. 간결하고 친절한 설명을 따라가면 개명을 고려하고 있거나 손수 자녀의 이름을 지으려는 사람, 작명에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작명학에 성공적으로 입문할 수 있을 것이다.

차 한 잔으로 떠나는 작명 여행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년간 신뢰,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 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 모든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느끼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바탕으로 출판문화의 선두 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해 독자가 더 많은 도서를 접하고,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 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0005&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