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뮤지컬 전용 극장 블루스퀘어에 조성한 ‘신한pLay 뮤지컬 라운지’(이하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가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행사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 받는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이다.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가 공간 디자인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는 데에 이번 수상의 의의가 있다.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는 공연 전 관람객들이 대기하던 40㎡ 남짓의 휴게 공간을 본 공연 전에 연주되는 도입곡인 ‘서곡’이라는 콘셉트 아래 색다른 예술적 경험의 장소로 5월 오픈한 공간 디자인 프로젝트이다.

신한카드와 블루스퀘어를 상징하는 블루 컬러를 공간 전체에 과감하게 적용했으며,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한 바이록(Viroc) 소재와 벨벳 커튼, 카펫으로 장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특히 서곡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관람객들은 라운지 중앙의 ‘슈퍼 미러 오브제’에 비치는 다양한 모습들을 통해 무대 위 주인공이 된 듯한 경험을 할 수도 있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뮤지컬을 관람하기 위해 방문한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신한카드 담당자는 “공연을 관람하는 고객이 라운지에서 기다리는 순간까지도 예술적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공간을 재탄생 시킨 디자인 역량을 인정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신한카드는 카드 플레이트에서 보여준 창의성 등을 공간으로 확장해 고객에게 인상적인 브랜드 경험을 꾸준히 제공해 온 만큼, 앞으로도 신한카드다운 방식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선사하는 다양한 공간 디자인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카드는 ‘본질에 집중한 독창성(Originality)’이라는 원칙하에 다양한 공간을 디자인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2019년 을지로3가 신한카드역에 서울교통공사와 협업으로 조성한 ‘신한카드 을지로사이’에서는 지하철 열차를 연상시키는 형태로 디자인된 공간에 을지로 지역 산업과 문화를 예술적으로 재해석한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시 중구청과 함께 거리 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 디자인 차원에서 조성한 ‘을지로 셔터갤러리’도 공구, 타일, 도기 등 각 상점의 고유한 이야기를 아티스트들이 작품으로 담아내 지역 고유의 볼거리를 제공했다.

2020년에는 전국 단위로 프로젝트를 확장해 대구 서문시장에 ‘서문마루’를 조성했다. 시장 방문객과 상인들을 위한 휴게 공간이라는 본연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옛 대구 성곽과 마루를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시장 전통성과 역사를 담아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49841&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