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역명병기 최종 낙찰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는 서울교통공사에서 진행한 역명병기 유상 판매 입찰에 참여해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역명병기에 최종 낙찰됐다고 7일 밝혔다.

역명병기로 5호선 여의도역 옆이나 괄호 안에 신한금융투자를 추가로 기재하게 됐다. 따라서 각종 안내 표지판과 역 명판, 차량 안내 방송 등에 여의도역과 함께 신한금융투자역을 사용하게 된다.

여의도역은 역사 1Km 내 14개의 증권사가 있으며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예탁결제원 등 증권·금융 유관기관이 위치한 금융 중심지의 상징성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 공공데이터 지하철역별 승하차 인원 통계에 따르면, 5월 지하철 5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여의도역 승하차 인원은 300만 명에 달하는 유동 인구를 자랑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여의도공원·여의도환승센터·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1995년부터 현재까지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업무지구인 여의도의 역사와 성장을 함께 해온 만큼 여의도역이 신한금융투자역으로 불리는 것은 대한민국 자본시장 대표증권사로 발돋움하는 신한금융투자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47544&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