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서울에서 느끼는 도시 오아시스 ‘서울 스테이지11’ 9월 공연 개최

서울문화재단, 서울에서 느끼는 도시 오아시스 ‘서울 스테이지11’ 9월 공연 개최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매월 첫째 목요일 오전 도심 곳곳에서 펼쳐지는 예술공감 콘서트 ‘서울 스테이지11’를 1일(목) 개최한다.

‘서울 오아시스’를 키워드로 진행되는 9월 공연은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학로센터, 금천예술공장, 문래예술공장, 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무용센터, 서울예술교육센터 용산, 시민청, 연희문학창작촌, 청년예술청 총 9곳서 열린다.

서울 스테이지11 9월 공연은 △계절의 틈(보수동쿨러/인디/오전 11시 30분/서교예술실험센터 1층 예술다방) △고요 속의 문장들(송은지, 김성완/음악/낮 12시/서울예술교육센터 용산 1층 감정서가) △금천:秋(팬텀 프렌즈/팝페라/낮 12시/금천예술공장 창고동) △달빛이 흐르는 가을(두번째달/월드뮤직/오전 11시/청년예술청 그레이룸) △무용 & 음악의 즉흥적인 만남 ‘잼:잼’(김바리, 주나모/무용, 이선재, 심운정/음악/오전 11시/서울무용센터 무용연습실1) △문래? 올래! 9월: 가락나드리(가야금LAB오드리/전통/오전 11시/문래예술공장 1층 갤러리 M30) △여름과 가을 사이를 채우는 깊은 음색, 말로 밴드 단독공연(말로밴드/재즈/오전 11시/대학로센터 1층) △연희에 물들다; 시간(권혜영, 채기성/문학, 조영훈, 박종성/음악/오전 11시/연희문학창작촌 야외무대 ‘열림’) △시민청 활력콘서트(Cherish Trio/클래식/낮 12시/시민청 B1 활짝라운지) 등으로 구성됐다.

4월 시범 공연으로 시작한 서울 스테이지11은 5개월간 총 40여 회 진행, 누적 관객 수 4000여 명을 기록하며 무료 공연임에도 양질의 콘텐츠로 서울 대표 문화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관람객은 만족도 조사에서 서울 스테이지11을 ‘도시의 오아시스’, ‘새롭게 득템한 보물’, ‘삶의 활력소’, ‘서울에 사는 이유’ 등으로 정의하는 등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서울 스테이지11은 예술가에게도 새로운 도전 무대로 자리 잡고 있다.

8월 공연에 참여한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는 “서울 도심 업무지구, 대낮 공연은 예술가에게도 새롭고 신선한 도전 무대였다”며 “코로나19 장기화 이후 관객과 밀접한 소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 문화진흥본부 백승우 본부장은 “모든 세대에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서울 스테이지11을 통해 쉼 같은 하루를 만끽하며, 가을의 시작을 느끼길 바란다”며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와 시민을 매개하며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스테이지11의 모든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을 희망하는 누구나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사전 예약 또는 현장 접수해 관람할 수 있다. 공연별 세부 정보 누리집 참고하면 된다.

서울문화재단 개요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 스테이지11 홈페이지: http://www.sfac.or.kr/stage11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0222&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