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살핌, 서부여성발전센터와 요양보호사 취업 설명회 진행

보살핌, 서부여성발전센터와 요양보호사 취업 설명회 진행

케어파트너 소개 배너

우리 동네 요양보호사 일자리 서비스 ‘케어파트너’ 운영사 보살핌(대표 장한솔)은 서부여성발전센터와 함께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으나 아직 근무 경험이 없는 신입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9월 16일 취업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살핌은 이제 막 요양보호사 시험에 합격한 신입 요양보호사나, 실무 경험이 부족해 취업에 고민이 많은 초보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요양보호사 취업 설명회를 진행한다. 취업 설명회는 요양보호사 자격증으로 할 수 있는 일과, 일자리 종류별 급여 수준, 일자리를 찾는 방법 및 면접 실습까지 요양보호사 취업에 필요한 핵심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또 자사 요양보호사 일자리 찾기 서비스 ‘케어파트너’도 소개해 참석자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빨리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21년 기준 전국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인구는 133만명을 넘어섰지만, 일을 하는 요양보호사는 51만명으로 자격증 소지자의 약 40%에 불과하다. 이에 2021년에도 25만명의 요양보호사가 신규로 배출되었지만, 장기요양 현장에서는 여전히 요양보호사가 부족한 현실이다.

최근 2년간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인력들은 코로나로 현장 실습을 하지 않아, 당장 어르신을 돌보는 일을 시작하는 데 걱정이 많다. 또 처음 일을 시작하는 사람들은 어떤 기관에서 일할지, 어떤 어르신을 돌봐야 할지 일자리를 선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살핌 장한솔 대표는 “이번 요양보호사 취업 설명회를 통해 경력 단절 여성과 시니어들이 요양보호사로 새로운 커리어를 시작하는 데 돕고 싶다”며 “정기적인 요양보호사 취업 지원 및 케어파트너 서비스를 통해 지역의 돌봄 인력 수급 불균형을 해결하고, 궁극적으로 노인 돌봄의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보살핌은 재가 방문 돌봄 서비스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요양보호사들이 지도 기반으로 집 근처의 다양한 요양 일자리를 쉽게 찾을 수 있는 케어파트너 서비스를 시범 제공하고 있다. 요양보호사들은 케어파트너를 통해 방문 요양, 방문 목욕, 입주 요양, 주야간 보호, 요양원 등 다양한 요양 기관의 일자리를 빠르게 탐색할 수 있다.

보살핌 개요

보살핌은 ‘정보와 사람을 연결해 누구나 노인 돌봄에 쉽게 접근하도록 만든다’는 미션을 가진 실버케어 스타트업이다. 장기 요양 종사자 및 기관을 연결하는 케어 파트너 서비스와 집으로 찾아가 어르신을 돌봐드리는 보살핌 방문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케어파트너: https://www.carepartner.kr/


– 출처 : https://www.newswire.co.kr/newsRead.php?no=951121&sourceType=rss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